100만 시대, 합리적인 대안 토론회

시의회 ‘특례시의회 준비 연구회’ 주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신재 기자
기사입력 2024-02-07 [11:24]

 


화성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화성특례시의회 준비연구회는 지난 6100만 화성시대에 맞는 의정환경 변화 예측 및 방향 설정을 통해 특례시의회 전문 활동 역량을 강화하고자 <화성특례시의회 준비 토론회>(이하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화성특례시의회 준비연구회는 오문섭 대표 의원을 포함하여 장철규, 전성균, 명미정 의원 등 24명 화성시의원 전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연구단체는 100만 특례시를 대비하여 화성시의 특례시 인정에 따른 사무배분 및 화성시의회 역할 대응에 관한 연구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구성됐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장인봉 교수(신한대학교 행정학과) 1주제로 특례시 대비 준비를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100만 특례시 관련한 주요 과제를 점검하고 이어 배귀희 교수(숭실대 행정학과)2주제로 특례시 대비 의회가 해야 할 역할을 차등적 분권으로서 특례시 제도에 대해 주제 발표하였다.


이어서 종합토론은 이원희 교수(한경국립대학교 총장)가 좌장으로 나선 가운데 오문섭(연구회 대표의원), 장철규(연구회 1분과 조직진단 및 기능강화 분과장), 전성균(연구회 2분과 행정분과장), 명미정(연구회 3분과 신청사준비 및 의회 아카이브 분과장), 김영식(고양특례시의회 의장), 조미옥(수원특례시의회 도시환경위원장)의원과, 박현욱(경기대 행정학과), 최낙혁(가천대 행정학과) 교수가 토론자로 나서 특례시의회의 조직 모형발굴, 지방자치 권한 확대, 의정환경 변화 예측 및 방향설정을 통한 특례시의회 전문 활동 역량 강화를 위해 열띤 토론을 하였다.


1분과장인 장철규 의원은 특례시의회를 대비하여 의회 조직 모형 발굴과 화성시의원 정수 및 상임위원회 증설을 요구하였으며, 조직권 독립과 예산권확보 등을 주축으로 한 의회 기능강화를 주장하였다.


2분과장인 전성균 의원은 다양한 의정수요에 보답하기 위해 전문 인력 확보와 체계적인 인사체계구축을 위한 중장기적인 인사시스템 구축()을 바탕으로 진정한 자치분권이 실현되도록 특례시 간 협업을 강조하였다.


3분과장인 명미정 의원은 의회 역사 기록물관이 전시 등을 통해 시민들이 의정활동에 대해 친숙하게 다가올 수 있도록 시민과의 복합문화소통공간이 조속히 마련되기를 당부하였다.


오문섭 대표의원은 특례시 지정은 행정 및 의회의 역할 범위가 기존과는 달리 넓게 확장되는 것이며, 우리의 역할과 준비사항에 대해 논의하고 준비되는 시간이 된 거 같다며 토론회 소감을 마쳤다.


한편, 토론회에는 김경희 의장을 비롯하여, 유재호, 이은진, 조오순, 이해남, 김미영, 김영수, 김종복, 명미정, 배정수, 배현경, 송선영, 위영란, 오문섭, 이용운, 장철규, 전성균, 차순임, 화성시연구원장 등이 참석하였다.


 


이신재 기자


이신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화성 투데이. All rights reserved.